윌리엄 오닐의 CANSLIM 종목선정법 > 주식공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주식공부

윌리엄 오닐의 CANSLIM 종목선정법

페이지 정보

작성자 oneil

본문

아마추어의 최대 고민은 ‘종목선정’에 있습니다. 우량주를 골라야 고수익을 낸다는 건 상식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를 실천하기란 여간 어렵지 않습니다. 몰라서 못하고 알아도 머리와 몸이 따로 노는 게 다반사입니다. 하지만 투자세계의 고수들은 다릅니다. 저마다 독특한 종목선정 노하우를 보유·고수한 결과 경이로운 수익률을 냈습니다. 피터 린치는 생활 주면에서 대박 힌트를 찾아냈고, 워런 버핏은 독점 파워를 가진 굴뚝주만 고집스레 매매해 고수익을 거뒀습니다.

상대적으로 덜 알려졌지만 윌리엄 오닐(William J. O’Neil)의 종목선정비법도 파워풀합니다. 한국의 펀드매니저 중에는 오닐의 투자전략을 벤치마킹하는 이가 적잖습니다. 몇몇 투자동호회에서는 윌리엄 오닐의 저서를 필독서로 삼습니다.

오닐의 종목선정원칙은 흔히 ‘CANSLIM 모델’로 불립니다. 비약적인 주가상승세 직전의 초기단계에서 나타나는 7가지 공통특징을 조합한 말입니다. 오닐은 1950~2000년까지 600개의 성공적인 투자수익률을 거둔 회사를 철저히 분석해 대박주의 공통점을 이끌어냈습니다. 오닐은 “CANSLIM 모델은 일시적인 유행의 변동이나 경기곡선 변화에도 불구하고 항상 유효하다”고 전했습니다.

1. C(Current Quarterly Earnings per Share, 현 분기 주당순이익)

그간 슈퍼스타로 떠올랐던 종목은 시세분출 직전 1~2분기 순이익이 급증했습니다. 오닐에 따르면 급등종목 600개 중 4분의 3이 폭등 전 최근 분기순이익이 평균 70% 이상 늘어났습니다. EPS증가율은 높을수록 좋습니다. 5~10%의 EPS증가율로는 부족합니다. 다음 분기에 갑자기 떨어질 수 있어서입니다. 물론 매출액이 늘었다고 매수근거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매출액이 20% 늘었다면 순이익은 그 이상 늘어야 합니다. 회사의 실적 부풀리기에 속아선 안됩니다. 반대로 순이익이 늘었는데 증자(주식물량 증가)로 EPS증가율이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반드시 전년 동기와 비교해야 합니다. 매출액 성장률도 주목해야 합니다. 기업은 비용절감을 통해 EPS증가율을 부풀릴 수 있습니다. 때문에 매출액 성장이 동반돼야 합니다. 2분기에 걸쳐 EPS증가율이 감소하면 위험징후입니다.

2. A(Annual Earnings Increases, 연간 순이익 증가율)

성장열쇠를 찾자는 차원입니다. 일시적 실적증가가 아니라는 걸 분명히 하자면 연간 EPS증가율을 알아보는 게 효과적입니다. 우선 최근 3년간의 연간 EPS증가율이 증가추세여야 합니다. EPS증가율은 최소 25~50% 이상이 좋습니다. ROE도 마찬가지입니다. 게다가 순이익 증가세는 안정적일 필요가 있습니다. 오닐은 “경험상 3년 연속 EPS증가율을 보인 종목은 전체의 20%에도 못미친다”면서 “이 조건만 챙겨도 80%의 형편없는 주식을 솎오낼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반면 PER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PER는 원인이 아닌 결과로 PER보다 중요한 게 EPS증가율입니다. 높은 PER는 주로 강세장에서 나타납니다. PER가 높다고 외면해선 안 됩니다. 역시 저PER라고 매수해서도 금물입니다. PER가 낮은 데는 그럴 만한 이유가 있어서입니다. ‘저PER주=매수후보’는 아닙니다.

3. N(New Product, Management, Highs, 신제품, 경영혁신, 신고가)

매수타이밍과 관련있는 항목입니다. 비약적인 주가상승을 위해선 뭔가 새로운 게 필요합니다. 기존의 EPS증가율을 웃도는 이익을 창출하는 신제품이나 새로운 서비스가 대표적입니다. 새로운 사고가 반영된 경영혁신도 여기에 해당합니다. 오닐이 분석한 600개 종목 중 95%는 ‘새로운’이란 조건이 하나 이상 충족됐었습니다. 주가상승의 키 중 하나는 신제품 출시입니다. 삶의 방식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킬수록 좋습니다. 같은 맥락에서 인터넷 포털이 주가폭등을 낳은 건 당연할 결과입니다. 하지만 아마추어는 천장을 찍은 후 폭락해야 싸게 보인다며 매수합니다. 오닐은 “쌀 때 사서 비쌀 때 팔라는 격언은 틀렸다”면서 “신고가 종목은 더 오르고 신저가 종목은 더떨어진다”고 전했습니다.

4. S(Supply & Demand, 수요와 공급)

수급은 월가의 어떤 애널리스트가 내놓는 투자의견보다 중요합니다. 대개는 발행주식수가 적은 게 좋지만 유동성이 떨어진다는 게 흠입니다. 기회가 큰 만큼 위험도 커집니다. 노련한 투자자라면 발행주식수보다 유동물량에 주목합니다. 단, 펀드는 대형주를 선호합니다. 높은 유동성과 우량한 재무구조 때문입니다. 과도한 주식분할은 부정적입니다. 공급물량의 급증을 초래하고 주가흐름을 둔하게 만들어서입니다. 주식분할로 주가가 싸져 더 많은 매수자를 끌어들일 수는 있지만 역효과도 만만찮습니다. 민첩한 투자자라면 과도한 주식분할 소식이 나올 때 주식을 팔고 이익을 챙깁니다. 반면 자사주를 매입하면 상당히 긍정적인 신호입니다.

5. L(Leader or Laggard, 주도·소외주 여부)

흔히 자기가 좋아하는 주식을 삽니다. 호감이 가거나 맘이 놓인다는 이유에서입니다. 개인적인 호감만으로 매수한 주식은 시장을 주도하기보다 외면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주도주를 사는 게 우선입니다. 싸보인다고 저가주를 사면 상승장에서도 오르지 않습니다. 활황업종의 선두권 2~3개 종목은 놀라운 성장률을 보여줍니다. 가급적 주력품목의 시장점유율 1위가 좋습니다. 주도권을 쥐었다고 반드시 최대회사거나 브랜드가 가장 유명하지는 않습니다. 주도주가 비싸다는 이유로 대안을 찾습니다. 소외주가 그렇습니다. 대안종목의 주가는 결코 주도주에 못 미칩니다. 수익률이 떨어지는 보유종목은 매도 1순위입니다. 반면 괜찮은 투자수익을 올리는 주식은 계속 보유하면서 최고의 주식으로 키워야 합니다. 하락국면에서 주도주 찾기는 더 쉽습니다. 덜 떨어지는 게 다음 상승 때 최고의 주식으로 부상합니다.

6. I(Institution Sponsorship, 기관투자자의 뒷받침)

으레 그렇듯 리더의 움직임을 쫒아갈 필요가 있습니다. 주가가 뛰려면 수요층이 탄탄해야 합니다. 대규모 수요의 원천은 기관투자자(펀드, 연기금, 은행 등)입니다. 최고의 주식이라면 으레 다수의 기관투자자가 보유하고 있습니다. 기관투자자는 질과 양으로 분석이 가능합니다. 고수익을 거둔 실력파 펀드매니저가 소속된 기관투자자라면 함량이 우수합니다. 최근 몇 분기 동안 기관투자자가 매수 입장을 보인 주식이 좋습니다. 또 어떤 종목을 새로 비중있게 편입했다면 눈여겨봐야 합니다. 펀드가 새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기 시작했다면 당분간 이 흐름에 따라 새 종목의 편입비중을 늘릴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주식을 보유하려는 기관투자자들의 숫자가 늘어난 종목도 괜찮습니다. 기관의 매수가 뒷받침된 주식은 언제든 팔고 빠져나오기가 좋습니다.

7. M(Market Direction, 시장의 방향)

앞서 제시한 6가지를 다 지켰어도 시장방향과 어긋나면 75% 이상 떨어집니다. 강세·약세장 여부를 판단하는 건 그만큼 중요합니다. 특히 강세라도 초기인지 말기인지 아는 게 결정적입니다. 최선책은 종합주가지수나 업종평균지수 등 시장 전반의 움직임을 챙기는 것입니다. 시장흐름은 정확히 짚을 수 있습니다. 매일 세심하게 관찰해야 합니다. 일단 증시 사이클의 주기를 알아야 합니다. 역사는 되풀이됩니다. 과거 분석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천장을 칠 때 어떤 신호가 나왔는지 명심해야 합니다. 가령 오름세 중 기관물량이 대규모로 나왔거나, 얼마 후 반등시도가 이뤄진다는 점, 주도주의 흔들림과 급락세, 소외주의 반등 모색 등이 천장을 알리는 시그널입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회원로그인

설문조사

주식 투자금액은?


그누보드5